래퍼 슬리피, 생활고 주장... 전 소속사 TS '거짓말'
상태바
래퍼 슬리피, 생활고 주장... 전 소속사 TS '거짓말'
  • 경기모닝뉴스
  • 승인 2019.12.10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시로 전기공급 제한, 도시가스 중단 등 경고... 불안한 마음으로 생활 호소
TS측 "슬리피의 생활고 주장은 명백한 거짓말"... 슬리피 "보고 판단해 달라"
"말로써 더 어떤 설명을 할 수 있을 지"... 인스타그램에 (증거 사진)캡쳐 올려

 

【뉴시스】
【뉴시스】

슬리피의 이전 소속사인 TS엔터테인먼트(TS)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슬리피가 최근 언론과 방송에서 밝힌 생활고 주장은 명백한 거짓말이고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고 밝힌 데 대해 슬리피가 재반박에 나섰다.

최근 이전 소속사인 TS와 계약 해지 등 갈등을 빚고 있는 슬리피는 1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말로써 제가 더 어떤 설명을 할 수 있을 지 모르겠다. 보고 판단해주기 바란다. 사진 속 '김성원'은 제 본명이다"면서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그동안 저희 집에는 차압 딱지가 붙듯이 전기공급 제한, 도시가스 중단 등을 알리는 공문이나 이를 경고하는 문자가 수시로 왔다. 사진들이 바로 그 내용"이라고 밝혔다.

 

(사진=슬리피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슬리피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그럴 때마다 전 소속사 측에 이를 호소해 겨우 겨우 막으며 살아 왔다. 하지만 이런 공문이 붙거나 문자 메시지를 받을 때마다 단전과 단수, 도시가스 공급이 중단되면 어쩌나 하는 불안한 마음으로 어찌할 바를 몰랐다"고 강조했다.

슬리피는 TS가 보도자료를 배포한 당일이 아니라 다음날인 10일 이러한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선 "어제 전 소속사에서 '단전 단수는 없었다'는 보도자료를 각 언론사로 보낸 것으로 알고 있다. 현재 저는 소속사 없이 혼자 일을 하고 있고, 어제 녹화가 있어서 바로 입장을 낼 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