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끄럽다' 속옷바람 찬물 욕조에... 의붓 장애아들 사망
상태바
'시끄럽다' 속옷바람 찬물 욕조에... 의붓 장애아들 사망
  • 강경묵 기자
  • 승인 2020.01.12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여주경찰서는 의붓 장애아들을 찬물이 담긴 욕조에 장시간 방치, 숨지게 한 계모 A(31) 씨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31) 씨는 지난 10일 오후 6시께 여주의 한 아파트 자택 베란다에서 어린이용 욕조에 찬물을 넣고 속옷만 입고 있던 의붓아들 B(9) 군을 들어가 앉아 있게 하는 등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에서 A 씨는 언어장애를 가지고 있는 B 군이 시끄럽게 집안을 돌아다녀 얌전히 있으라고 주의를 시켰지만 이를 듣지 않아 벌을 줬다고 진술했다.

A 씨는 1시간 정도 후 B 군이 춥다며 몸을 심하게 떨자 방으로 데려가 이불속에 넣어준 뒤 밥을 했고, 식사를 하라고 깨우러 갔을 때 이상 증상을 보여 오후 8시 17분께 112에 신고했다.

이후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은 B 군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결국 사망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망 이유를 밝히기 위해 다음 주 초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