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정규시즌 4월 20일 이후로 연기
상태바
프로야구 정규시즌 4월 20일 이후로 연기
  • 강경묵 기자
  • 승인 2020.03.24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7일부터 타 구단 간 연습경기 검토... KBO, TV 생중계 편성 예정
KBO 의무위원회 신설... 리그 관계자 간 야구 의학 정보 공유 및 선진화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정규시즌 개막을 4월 20일 이후로 연기했다.

KBO는 24일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2020년 KBO 제2차 이사회를 개최, 정규시즌 개막 일정 등을 논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야구회관에서 이사회를 주재하고 있다.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야구회관에서 이사회를 주재하고 있다.

KBO는 "야구팬과 선수단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정규시즌 개막을 4월 20일 이후로 연기하기로 했다"며 "4월 7일부터는 타 구단 간 연습경기를 검토한다"고 밝혔다.

현재 예정된 학교 개학일(4월 6일) 이후 코로나19의 사회적 상황을 지켜본 뒤 구단 간 연습경기를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연습경기는 KBO가 TV 생중계를 편성할 예정이다.

KBO와 10개 구단은 최근 정부가 정한 4월 5일까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기간을 적극 준수, 선수단과 구장을 안전하게 관리하는 등 개막 준비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이밖에 이사회는 KBO 의무위원회를 신설하기로 했다.

의무위원회는 KBO 리그 관계자 간 야구 의학 정보 공유 및 선진화를 통해 리그 경기력 향상을 도모하는 한편 선수들의 적절한 부상 치료 및 예방, 올해 첫 도입되는 부상자명단 제도의 효율적 운영에 도움을 줄 것이란 기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