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 하천계곡 불법 시설물... 96% 철거 성과
상태바
경기도 내 하천계곡 불법 시설물... 96% 철거 성과
  • 강경묵 기자
  • 승인 2020.05.0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 "청정 하천계곡 복원의 새로운 모범 만들자"
"주민들과 상인, 더 나은 환경에서 생활하고 영업할 수 있어야"
도, 해당 지역 생활SOC 공모 등... 실질적 도움 될 만한 다양한 사업 추진

 

경기도가 지난 1년 간 도내 하천계곡 불법 시설물에 대한 지속적인 단속 및 정비 사업을 벌인 결과 96.3%가 철거되는 등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명 지사는 8일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열린 ‘청정계곡 복원·계곡상권 활성화 추진 보고회’에 참석, "잘못된 관행을 끊어내 질서가 잘 지켜지고 공정한 환경이 되도록 공공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격려했다. 

특히 "계곡 불법시설물 철거는 당연한 일"이라며 "앞으로 경기도가 청정 하천·계곡의 새로운 모범을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철거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잘 복원하는 것도 중요한 과제"라고 전제한 뒤 “주민들과 상인들이 지금보다 더 나은 환경에서 생활하고 영업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준비된 사업들에 대해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제대로 정비하고 바가지 관행도 없앤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경기도의 하천·계곡을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도는 ▲청정계곡 복원지역 생활SOC 공모 사업을 통해 지역 특성을 반영한 편의 인프라를 구축하는가 하면 ▲청정계곡 공동체 제안공모 사업으로 마을 공동체 자치력 증진을 지원하는 등 지역 주민과 상인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만한 사업들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올해부터는 하천구역 및 연접산림 내 수목을 심는 ▲청정계곡 복원지역 식생복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기도 하다.  

이밖에 ▲계곡과 관련한 문화관광콘텐츠 발굴과 연계관광 활성화 ▲청정계곡을 상징화한 ‘브랜드 아이덴티티(BI)’ 제작 등의 사업도 준비 중이다.

한편 도는 지난해 6월부터 ‘청정 하천·계곡 복원사업’을 역점 사업으로 정하고 불법행위 근절 대책을 시행, 현재까지 25개 시·군 187개 하천에 있던 불법 시설물 1436곳 중 사람이 거주 중인 50곳과 집행정지명령이 내려진 3곳을 제외한 1383곳이 철거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