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특별수사팀 구성... 진상 규명하고 책임 묻겠다"
상태바
이재명 경기지사, "특별수사팀 구성... 진상 규명하고 책임 묻겠다"
  • 강경묵 기자
  • 승인 2020.05.21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부터 '나눔의 집' 특별 점검 착수... 다수의 법률 미이행 사실 발견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 고발 내용... 대부분 사실로 드러나
노인학대 의혹 관련, "노인보호전문기관 자문 결과 잠재적 사례 판정"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학대·후원금 유용 의혹 등이 불거진 '나눔의 집'과 관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엄정 대응을 약속했다.

이 지사는 20일 "특별수사팀을 만들어 수사에 착수하는 한편 경찰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피력했다. 

 

19일 방송된 MBC TV PD수업 '나눔의 집에 후원하셨습니까' 화면. (사진=MBC 제공)
19일 방송된 MBC TV PD수업 '나눔의 집에 후원하셨습니까' 화면. (사진=MBC 제공)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헌신은 존중하되 책임은 분명하게'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경기도가 5월 13일부터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님들의 양로시설인 '나눔의 집'에 대한 특별 점검에 착수해 다수의 법률 미이행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나눔의 집 법률 미이행 사례로는 ▲수의계약이 불가한 특정 업체와 수의계약 다수 체결 ▲출근내역이 없는 산하기관 직원 급여 지급 ▲비지정 후원금을 시설공사나 토지취득에 지출 ▲후원금으로 받은 현금을 책상서랍에 보관한 점 등을 꼽았다.

이는 전날 MBC가 시사프로그램  PD수첩에서 고발한 내용이 대부분 사실로 드러났음을 보여주는 결과다.

노인학대 의혹과 관련해서는 "노인학대 여부에 대한 조사 결과를 토대로 노인보호전문기관에 자문한 결과 잠재적 사례라는 판정이 내려졌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나눔의 집 측이 할머니들의 생활 안정에 기여한 공을 인정하면서도 법과 원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누구도 선뜻 나서지 않을 때 나눔의 집이 피해 할머님들을 위해 선도적 노력을 해온 점은 충분히 존중돼야 한다"면서도 "한가지 지적하고 싶은 것은 '책임은 책임이고 헌신은 헌신'이라는 것이다. 아무리 대의에 따른 선행이라 해도 법과 원칙은 지켜져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