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부곡도깨비시장 특화 사업 최종 용역보고회 개최
상태바
의왕시, 부곡도깨비시장 특화 사업 최종 용역보고회 개최
  • 방혜석 기자
  • 승인 2020.05.2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드 박스 도입', '차 없는 거리' 등 주요 과제 논의
1인 가구 등 소비 트렌드에 맞춘 품목 판매 등 활성화 방안

경기 의왕시가 부곡도깨비시장의 활성화를 위한 특화 사업에 돌입한다. 

20일 시는 전통시장인 부곡도깨비시장 특화 활성화를 위한 최종 용역보고회를 개최했다.

 

부곡 도깨비시장 활성화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현장.
부곡 도깨비시장 활성화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현장.

이날 보고회에서는 '푸드박스 도입', '시장 내 차없는 거리 조성' 등 주요 과제에 대해 논의 했다.  이와 함께 특성화 사업의 관련법을 파악하는 것과 주민과의 사전협의에 대한 중요성 등을 강조했다. 

또한 최근 1인 가구의 증가 등 급변하는 소비경향을 반영한 판매 품목과 업종의 다변화를 통해 중장기적인 발전을 도모하는 방안도 제시됐다. 시는 이번 용역 결과를 토대로 시장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상돈 시장은 “상인조직이 스스로 고객의 소비욕구와 경향을 분석해 다양한 고객층을 만족시킬 수 있는 전략을 수립하고 추진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왕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골목상권의 경영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며 "부곡도깨비시장만의 특화자원을 발굴, 활용해 시장 상권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보고회에는 김상돈 시장, 윤미경 시의원, 박용술 부곡도깨비시장 상인회장, 민간자문위원, 의왕경찰서 교통자문위원, 관계 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용역 업체인 엠아이전략연구소 대표의 시장 활성화를 위한 연구용역 등에 대한 세부적인 설명을 들은 후 의견을 개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