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수산품 물가 상승... 긴급재난지원금 효과
상태바
농림수산품 물가 상승... 긴급재난지원금 효과
  • 방혜석 기자
  • 승인 2020.06.23 0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한국은행 '5월 생산자물가지수' 발표... 농림수산품 물가 2.7% 상승
반면 공산품 물가는 0.2% 하락... 다만 국제유가 반등 영향 석탄 및 석유제품 물가 하락폭 축소
금융 및 보험, 음식점 및 숙박 등 서비스 물가 전월 대비 0.1% 오름세

 

코로나19 확산으로 내림세를 보였던 생산자물가지수가 5월 넉 달 만에 하락세를 멈췄다. 공산품 가격은 하락을 지속했으나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효과로 농림수산품 값이 뛴 영향이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5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는 101.98(2015=100)로 전월대비 변동폭이 0.0%로 보합을 나타났다. 지난 2월(-0.3%), 3월(-0.9%), 4월(0.9%) 등 석 달 연속 하락했다가 지난 달 멈춰 선 것이다.

생산자물가지수는 국내 생산자가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과 서비스 등의 가격 변동을 나타내는 지표로 통상 한 두 달 뒤 서비스물가에 반영된다. 다만 전년동월대비로는 1.7% 하락해 석 달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농림수산품 물가는 2.7% 상승했다. 3월부터 석 달 연속 오른 것으로 상승폭은 전월(0.2%)보다 확대됐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으로 해당 품목 소비가 늘어난 영향이다. 생활속 거리두기 시행 등으로 가정내 식재료 소비 등이 많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돼지고기(17.4%), 소고기(4.8%) 등 축산물값이 5.8% 뛰었고 사과(42.8%), 배추(33.3%) 등 농산물값도 0.6% 상승했다. 수산물도 3.0% 올라갔다. 

반면 공산품 물가는 0.2% 하락했다. 화학제품(-0.7%) TV용LCD(-4.8%) 등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0.5%), 석탄 및 석유제품(-0.3%) 등이 줄줄이 내려갔다. 다만 지난달 국제유가 반등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 물가 하락폭이 전월(-23.8%)보다 축소됐다. 

금융 및 보험(0.9%)과 음식점 및 숙박(0.2%), 운송(0.1%) 등을 중심으로 서비스 물가는 전월에 이어 0.1% 올랐다. 운송에서 항공화물은 9.1% 상승했다. 전력, 가스, 수도 및 폐기물 물가는 0.1%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