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한국당, 같은 시간과 장소에서 조국 간담회 개최는 생떼" 질타
상태바
與 "한국당, 같은 시간과 장소에서 조국 간담회 개최는 생떼" 질타
  • 경기모닝뉴스
  • 승인 2019.09.03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9.08.19【뉴시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9.08.19【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3일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대국민 기자간담회에 반박하기 위해 이날 오후 국회의 같은 장소와 시간대에 언론간담회를 개최하는 것과 관련, "생떼를 피우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이 언론에 반론의 장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하며 조국 후보자 기자간담회와 같은 시간의 생중계를 요청했다고 한다"며 "도대체 무엇을 반론한다는 말인가. 애초 국민이 부여한 권한에 따라 국회 청문회 절차에 나서 검증에 응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 청문회를 무력화시킨 지 채 하루도 지나지 않아 또다시 몽니를 부린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검증 대신 정쟁을 유발하며 시종일관 억지와 몽니로 청문회를 무력화시킨 한국당"이라며 "그동안 아무런 제약도 제한도 없이 무수한 의혹을 던진 한국당에 도대체 무슨 반론이 필요하다는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와함께 "더 가관인 것은 언론을 향해 조국 후보자와 같은 시간을 배정해 생중계를 해달라는 생떼를 피우고 있다는 점"이라며 "의무를 내팽개친 자들의 투정을 받아줄 국민은 없다. 반론보다 반성이 먼저"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를 반박하기 위해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조국 후보자의 거짓과 선동 대국민 고발 언론간담회'를 열겠다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