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조국 논란, 국민에 피로감…野, 정쟁 멈춰야"
상태바
이해찬 "조국 논란, 국민에 피로감…野, 정쟁 멈춰야"
  • 경기모닝뉴스
  • 승인 2019.09.18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민생법안·예산안 처리 등 제 할일 해야"
"아프리카돼지열병 특위 통해 정부 뒷받침"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의 지속적인 공세는 소모적 행동으로 국민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전히 계속되는 조 장관과 가족에 대한 논란은 국민에게 피로감을 주는 게 현실이고 야당은 이러한 논란을 정쟁 수단으로 삼아 국회를 공전시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고위에 앞서 법무부와 가진 검찰개혁 관련 당정 협의를 언급하며 "전임 박상기 장관 때부터 많은 개혁안을 준비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고 조 장관은 이를 실행하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최선을 다해 공정하고 독립적인 수사를 하고 법무부는 오랜 숙원인 검찰 개혁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국회는 민생 법안과 예산안을 처리하는 본연의 자세로 돌아와 제 할 일을 해야 할 때"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와함께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관련해서 "당은 곧바로 특위를 중심으로 회의를 소집해 대책을 논의했다"며 "지금은 초동 대응을 통한 확산 방지가 유일한 대책"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 "당도 특위를 통해 정부를 뒷받침할 것"이라며 "이번 사태로 농가와 가공업체, 자영업자에게 2차 피해가 가지 않도록 종합 대책을 세심히 챙겨나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